한반도를 장악한 인질 강도단이 온다! 넷플릭스 ‘종이의 집’ [현장]

넷플릭스 오리지널 ‘종이의 집’ 제작발표회 스페인 원작을 기반으로 한 리메이크 작품 분단 국가 설정으로 한국판만의 설정과 해학 담아

1
OTTRanking
사진=넷플릭스

유지태가 천재적인 전략으로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 극을 벌인다.

22일 서울 코엑스 그랜드 볼룸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하 ‘종이의 집’)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유지태, 김윤진, 박해수, 전종서, 이원종, 박명훈, 김성오, 장윤주, 김홍선 감독 류용재 작가 등이 참석했다.

‘종이의 집’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과 능력을 갖춘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드라마다.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던 스페인 ‘종이의 집’을 원작으로 한다.

류 작가는 “스페인 원작 시즌 1,2의 빅 팬이다. 원작이 가진 신선한 설정과 재미있는 상황을 어떻게 한국적인 이야기로 리메이크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그 결과 남북한 설정을 더 했고, 강도팀과 경찰 안에 남북한이 서로 의심하는 한편 힘을 합치게 되는 긴박함을 흥미롭게 봐달라”고 작품의 관람 포인트를 밝혔다. 이어 “원작을 그대로 따라가기보다 한국판만의 이야기를 담고 싶어서 캐릭터가 나온 뒤 배우와 인터뷰했다. 배우들도 아이디어를 많이 줘서 자연스럽게 만들어졌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사진=넷플릭스

연출을 맡은 김 감독은 “2018년 이 작품을 처음 봤을 때 캐릭터들이 매력 있어서 어떤 시점이나 공간으로 이동시켜놔도 재밌을 것 같았다. 그래서 한국으로 이동해 풀어내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어떻게 하면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받아들일 수 있을까 하는 것이 제일 고민됐다. 고민을 계속하던 중에 남과 북의 상황을 미래로 설정하면 괜찮지 않을까 했다”고 설명했다.

극 중에서 모든 인질 강도 극을 계획한 천재 지략가 교수 역을 맡은 유지태는 “워낙 팬덤이 강한 드라마지만 훌륭한 스토리는 어디서나 통할 거라고 생각했다”며 “한국 콘텐츠가 세계적으로 도약할 수 있었던 이유는 똑똑함과 치밀함이다. 우리만의 치밀한 설정과 해학을 담았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윤진은 “원작이 너무 유명해서 부담됐다. 그런데 작가님이 유일한 분단국가에서만 할 수 있는 이야기로 한국적 매력을 더해주셔서 충분히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하며 “오늘 이 자리에 있는 게 꿈만 같다. 한국 감독, 배우들과 촬영하는데 다양한 국가에 전달될 수 있다는 게 기쁘다. 오래전 혼자 거기까지 가서 왜 고생했는지 모르겠다”고 웃음을 보였다.

한편, ‘종이의 집’은 오는 24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