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두 얼굴의 그녀, 쿠팡플레이 ‘안나’ [현장]

쿠팡 플레이 ‘안나’ 제작발표회 수지 “배우로서 안나는 욕심나는 인물” 캐릭터 표현 위해 심리 전문가에게 자문 구해

OTTRanking
사진=쿠팡플레이

수지가 숨겨둔 두 얼굴을 드러낸다.

2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쿠팡 플레이 ‘안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수지, 정은채, 김준한, 박예영이 참석했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정한아 작가의 장편 소설 ‘친밀한 이방인’을 원작으로 한다.

수지는 “대본이 너무 재밌었다. 하고 싶은 것도 많고 잘하는 것도 많은 유미는 사소한 거짓말로 인생이 뒤바뀌게 된다. 그런 유미가 안쓰럽기도 하고 묘하게 공감이 가서 미묘한 기분이 들었다. 잘한 것은 없지만, 유미의 거짓말들이 안 들켰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 소개했다.

“배우로서 꼭 한 번 도전해볼 만한 매력적인 캐릭터라 연기 욕심이 났다”고 출연 계기를 밝힌 수지는 “유미와 안나를 연기하기 위해 심리 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했다. 많은 도움이 됐고, 유미가 안나가 돼가면서 겪는 불안을 잘 표현하고 싶어서 디테일하게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안나의 전 상사이자 날 때부터 우월한 인생을 살아온 현주 역할을 맡은 정은채는 “안나와 상반된 캐릭터로 태생부터 많은 걸 가지고 태어난 인물”이라며 “보통의 악역은 주인공을 작정하고 괴롭히거나 힘든 상황에 처하게 만드는데, 현주는 그저 본인의 감정에 충실한 티 없이 맑은 사람이라 악의가 없어도 상대방에게 박탈감이나 상처를 주기도 하는 점에서 재미있게 연기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작품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김준한은 전작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보여줬던 부드러운 이미지와 정반대되는 욕심 많고 야망 넘치는 안나의 남편 지훈 역할을 맡았다. 그는 “여성들의 이야기지만 극 중에 정말 다양한 캐릭터가 나온다. 그중에 나도 어딘가에 속해 있을 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시청하시는 분들도 여러 생각을 하게 되는 작품이 아닐까 싶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안나’는 오는 24일 쿠팡 플레이에서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