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로 도망간 달나라 토끼를 잡아라! ‘뿅뿅 지구오락실’ (tvN·티빙) [현장]

tvN ‘뿅뿅 지구오락실’ 제작발표회 나영석 PD “캐스팅 운 다 쓴 것 같다” 제작진과 멤버들의 특급케미 기대감↑

OTTRanking
사진=tvN

나영석 PD가 MZ세대와 뭉쳤다.

20일 tvN 예능 ‘뿅뿅 지구오락실’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개그우먼 이은지, 오마이걸 미미, 가수 이영지, 아이브 안유진, 나영석 PD, 박현용 PD가 참석했다.

‘뿅뿅 지구오락실’은 지구로 도망간 달나라 토끼를 잡기 위한 4명의 용사들이 시공간을 넘나들며 펼쳐지는 신개념 하이브리드 멀티버스 액션 어드밴처 버라이어티다.

나영석 PD는 “강호동, 이수근 등 오래 함께하던 분들과 일하고 있었는데 그동안과 다른 결의 작업을 해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연령대도 젊고 성별도 여성인 분들을 모시고 재밌는 게임 프로그램을 만들면 어떨까 했는데 생각보다 재밌게 만들어진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그동안 모아온 캐스팅 운을 다 쓴 거 같다. 출연자들이 쉴 새 없이 떠드는 바람에 일부러 수영과 등산을 시켰다. 그래도 촬영이 없을 때 계속 논의를 이어가며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촬영하면서 금광을 캤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은지는 “어디 가면 제가 늘 막내였는데 맏언니 역할을 맡게 돼 걱정됐다”며 “제가 한 건 별로 없다. 다만 미미 통역사, 영지의 댄스 파트너, 유진이 유산균을 챙겨주는 역할까지 멀티로 했던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오마이걸 미미는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인데 다들 털털하고 성격이 좋아서 자유롭고 편하게 흘러가듯 촬영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어우러지게 됐고 본연의 모습이 나왔다”며 “태국에서 너무 친해져서 돌아왔다.좋은 언니 동생들이 생겼다”고 멤버들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반면 이영지는 “한밑천 땡겨보려고 나온 사람들이라 대환장 파티였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또 “나영석 PD님을 PD님이라고 부르지 않고 ‘영석이 형’이라고 불렀다”며 제작진과의 특급 케미를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안유진은 “첫 만남 때까지만 해도 아이돌로서 예쁜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나 아니면 원래 나의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나 고민을 많이 했다. 그런데 막상 태국에 가니 무대 위에 있을 때와는 다른 평소 모습이 나오더라”고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이에 나 PD는 “안유진이 자신이 의도하고 선택한 모습만 꺼낸 것처럼 말하는데 본인도 통제가 안 된다는 걸 느끼고 어느 순간부터 포기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tvN ‘뿅뿅 지구오락실’은 오는 24일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티빙에서도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