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본능적이고 강력하게 사랑하라! ‘에덴2’ (IHQ·웨이브) [현장]

IHQ ‘에덴2’ 제작발표회 본능적이고 가식 없는 출연자 캐스팅 더 강력해진 반전의 밤이 차별점

OTTRanking
사진=IHQ

더 핫하고 솔직하게 돌아왔다.

15일 IHQ ‘에덴2’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이홍기, 윤보미, 시미즈, 윤두한 PD, 유지혜 작가가 참석했다.

‘에덴2’는 사랑에 빠지기 완벽한 EDEN HOUSE에서 마음이 끌리는 대로 움직이는, 본능에 충실한 청춘남녀들의 치열한 로맨스를 그린 연애 리얼리티다.

유지혜 작가는 “시즌1이 사랑받아서 부담된다. 하지만 관찰자분들이 재밌어해 주셔서 설렌다”고 기대감을 전하며 “이전 시즌에 대한 피드백을 보면서 부족한 부분은 채우려 노력했고 솔직하고 매력 있는, 본능적이고 가식 없는 출연자들을 캐스팅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에 강력하게 준비한 장치는 반전의 밤이다. 시즌 1과 다르게 더 강력하고 엄청난 드라마와 반전, 서스펜스급 눈물과 배신이 나왔다. 저희가 준비한 것보다 더 많은 감정이 담겼다”고 차별점을 밝혔다.

윤두한 PD는 “개인적으로 시즌1이 성공했기 때문에 시즌2는 더 재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파격 연애 리얼리티라는 수식어보다 시즌2가 어떻게 더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에 대한 부담감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홍기는 “시즌 2는 속도감이 있다. 요즘 젊은 친구들은 정말 이게 되는구나 싶어 놀랐다. 혼숙을 한다는 것과 나이, 직업 등을 공개하지 않고 사람 대 사람으로 대하는 것은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볼 수 없는 설정”이라고 소개하며 “시즌1 때 제작진에게 우리 버리지 말고 그대로 하자고 했었는데 그게 실제로 이뤄져서 좋았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윤보미는 “시즌 1보다 훨씬 더 핫하고 솔직해졌다. 주변 반응도 너무 궁금하다. 많이 기다려왔기 때문에 설렘이 컸다. 솔로분들이 ‘나도 연애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면서 연애 세포가 많이 생길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시미즈 역시 “저희도 다 보지 못해서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 어떻게 흘러갈지 전혀 예상이 안 된다”고 기대감을 높이며 “데이트 장면들이 다 예뻐서 몽글몽글해지는 장면들이 많았다. 색다른 데이트도 많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IHQ ‘에덴2’는 오늘(1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웨이브를 통해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