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 그 이상의 이야기 ‘환혼’ (티빙·넷플릭스) [현장]

tvN ‘환혼’ 제작발표회 새로운 장르, 판타지 로맨스 활극 히트작 제조기 홍자매 작품

OTTRanking
사진=tvN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이야기가 시작된다.

14일 tvN ‘환혼’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이재욱, 정소민, 황민현, 유준상, 신승호, 오나라, 유인수, 아린, 박준화 감독이 참석했다.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작품이다. ‘미남이시네요’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최고의 사랑’, ‘호텔 델루나’ 등을 집필한 홍 자매(홍정은, 홍미란)가 대본을 맡았다.

박 감독은 “홍자매 작가의 글은 누가 봐도 즐겁고 재밌다. ‘환혼’은 활극이라는 장르 안에 가상의 나라를 표현해야 했는데, 제가 이런 장르를 해본 적이 없었다. 하지만 작가님이 ‘대한민국의 어떤 감독님도 이 장르는 처음일 것’이라고 말해 주셔서 조금 더 자신 있게 작업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작품만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스토리가 차별점이다. 역사에도, 지도에도 없다는 설정이 시청자들의 상상과 저의 상상력이 잘 결합돼 자연스럽게 느껴지길 바랐다”고 밝혔다.

천하제일 살수의 혼이 깃든 약골 무덕이 역을 맡은 정소민은 “1회가 끝나면 다음 회차가 너무 궁금했다. 예상을 뛰어넘는 스토리가 전개되며 어떤 상상을 해도 그 상상이 이상하지 않았다”며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또 “모든 것이 정해져 있지 않다는 것이 매력적이었다. 마음대로 해볼 수 있는 그런 권한이 주어진 느낌이다. 다채로운 면을 봐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재욱은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신선하고 재밌었다. 하지만 내가 이걸 잘 구현해 낼 수 있을까 고민이 됐다. 그때 감독님이 나만 믿고 따라오라고 해주셔서 잘 할 수 있게 됐다. 아직 신인인데 감독님의 말씀과 응원이 너무 힘이 됐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대호국 서씨 집안의 천재 귀공자 역할로 분한 황민현은 “‘환혼’에 참여한다는 것이 영광스럽고 부담된다. 더 나은 모습과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작품에 임한 마음을 언급했다. 이어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라는 새로운 장르에 도전하게 돼 걱정과 고민이 있었다. 액션 연기도 처음이었는데 화려한 액션을 중점적으로 연습했다”고 덧붙였다.

유준상은 “젊은 친구들과 함께 연기하며 새로운 에너지를 받았다. 또 오나라씨 덕분에 행복한 순간들이 있었다. 훈훈하면서 아름답고 서정적인 작품이라고 생각하실 정도로 감독님이 후반작업을 하고 계신다”며 기대감을 전했다.

오나라 역시 “유준상 씨와 찐득한 로맨스가 있다. 서로의 흑역사를 알고 티격태격하며 싹트는 사랑”이라고 말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한편, tvN ‘환혼’은 오는 18일 오후 9시 10분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티빙, 넷플릭스에서도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