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시즌2 제작 확정 “기훈이 돌아온다”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시즌2 제작 확정 황동혁 감독 “12년간 준비한 ‘오겜’ 12일 만에 글로벌 인기” “기훈이 돌아온다” 신선한 게임, 놀라운 스토리 예고

Policy Korea
사진=넷플릭스

 

글로벌 OTT 넷플릭스가 전 세계에서 인기를 끈 ‘오징어게임’의 시즌2 제작을 발표했다.

13일 넷플릭스 코리아는 트위터를 비롯한 SNS를 통해 “게임에 다시 참여하시겠습니까? ‘오징어 게임’ 시즌2는 오직 넷플릭스에서”라는 문구와 함께 일부 영상을 공개했다. #오징어게임2 #SquidGameS2 #넷플릭스 #Netflix 등 해시태그도 달았다.

트위터에 올라온 영상 속에는 클로즈업된 ‘영희’ 인형의 눈에 숫자2가 빛난다. 이어지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라는 멘트가 지난 시즌의 긴장감을 다시 불러일으켰다.

‘오징어게임’ 열풍을 이끈 황동혁 감독의 메시지도 함께 공개됐다. 그는 “‘오징어게임’ 시즌1을 세상에 선보이기까지 12년이라는 긴 시간이 걸렸다. 그런데 ‘오징어게임’이 가장 인기 시리즈가 되기까지는 불과 12일의 시간이 걸렸다”며 운을 뗐다.

황 감독은 먼저 ‘오징어게임’의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이제 기훈이 돌아온다. 프론트맨이 돌아온다. 시즌 2로 돌아온다. 딱지를 든 양복남은 다시 돌아올지 모른다. 시즌2에선 영희의 남자친구인 철수를 만나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시즌2에 쏟아지는 궁금증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아울러 “더욱 신선한 게임과 놀라운 스토리로 다시 만나자”며 말을 마쳤다.

작년 9월 넷플릭스 오리지널 작품으로 공개되며 신드롬을 일으킨 ‘오징어게임’은 황동혁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이정재, 박해수, 오영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등이 출연했다. 이병헌과 공유가 짧은 시간 출연으로 존재감을 과시하기도 했다.

‘오징어게임’은 공개와 동시에 당시 가장 인기작인 ‘브리저튼’을 추월하며 넷플릭스 역사상 가장 성공한 작품에 꼽히는 등 전세계적인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뜨거운 인기에 힘입어 ‘오징어게임’은 고섬 어워드, 피플스 초이스상, 골든글로브상 등 다수의 해외 시상식 후보에 오르고 수상하는 영광을 안기도 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