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의 직장 살아남기 티빙 ‘뉴노멀진’ [현장]

티빙 ‘뉴노멀진’ 제작발표회 ‘뉴노멀’은 새로운 기준을 뜻하는 신조어 MZ세대의 오피스 생존기 담아

OTTRanking
사진=티빙

새로운 세대의 오피스 라이프가 펼쳐진다.

10일 티빙 ‘뉴노멀진’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정혜성, 황승언, 정의수, 이원정이 참석했다.

‘뉴노멀진’은 디지털 매거진 ‘뉴노멀진’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MZ세대의 오피스 생존기를 담은 작품이다.

뉴노멀 매거진의 피쳐 에디터 차지민 역할로 분한 정혜성은 “‘뉴노멀진’에는 에디터들의 삶과 사랑, 우정뿐만 아니라 MZ세대 직장인들의 고민이 담겼다. 패션부터 밈(meme)까지 다양한 소재와 볼거리가 많아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드라마를 소개했다.

이어 ‘뉴노멀’이라는 단어를 드라마를 통해 처음 알게 됐다고 밝힌 그녀는 “‘뉴노멀’은 새롭다는 의미의 ‘뉴’와 정상적이라는 의미의 ‘노멀’을 결합한 말로 시대에 따라 떠오르는 새로운 기준을 뜻하는 신조어”라고 설명했다.

이원정은 배우들간의 케미에 대해 “선배님들이 다 너무 잘해주셔서 편안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말하며 “혜성 누나에게는 애교를 많이 부렸고, 승언 누나에게는 많이 배웠고, 의수 형은 저를 동생이라고 너무 귀여워해 주고 많이 챙겨줘서 감사했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정혜성은 이원정과의 키스신 촬영 에피소드를 언급하며 “원정 씨와 촬영을 2회차밖에 안 했을 때 키스신을 촬영했다. 탁자를 잡고 멋있게 키스해야 하는데 원정씨 손이 덜덜 떨리더라. 얼굴은 멀쩡한데 팔을 너무 떨어서 끝나자마자 왜 이렇게 떨고 있냐고 물었다. 사시나무와 키스신을 찍은 기억이 있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원정 역시 “저는 정말 안 떨었다고 생각했는데 팔을 보니 떨고 있었다. 처음 찍는 키스신은 아니었는데 현장에 적응하지 못하고 찍다 보니까 떨었다”고 털어놨다.

황승언은 “저는 MZ세대에 간신히 껴있어서 요즘 친구들의 상황을 잘 모른다. 대본을 보고 배웠다”고 말하며 “드라마라서 저렇다고 생각하지 않고 요즘 젊은 친구들의 일상이 저렇지 하고 공감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뉴노멀진’은 오늘(10일) 오후 4시 티빙에서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