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다른 입체적 여행 예능이 온다! ‘세계 다크투어’ (JTBC·티빙) [현장]

JTBC 예능 ‘세계 다크투어’ 제작발표회 이야기에 교훈 더한 언택트 여행 프로그램 배움과 성찰 있는 입체적 예능

OTTRanking
사진=JTBC

역사 속 비극을 여행하다.

9일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세계 다크투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박나래, 장동민, 봉태규, 박하나, 이정현, 성치경 CP가 참석했다.

‘세계 다크투어’는 전 세계의 비극적인 역사와 극악무도한 범죄 현장을 살펴보며 ‘다크 투어리즘’을 기반으로 스토리 가이드와 함께 배움과 성찰을 얻는 언택트 세계여행 프로그램이다.

성치경 CP는 “코로나로 인해 여행 프로그램들이 싹 없어졌는데 여행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었다. 그래서 언택트 프로그램을 기획했지만 새로운 그림을 그리는 것이 쉽지 않았다”며” 이전에 여행을 갔다가 가이드 투어를 듣는데 흥미진진했던 경험이 떠올라 스토리가 있는 여행 예능을 생각하게 됐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이어 “요즘 범죄나 역사 속 비극을 이야기하는 게 유행인데 두 가지를 접목했다. 보통 여행 예능이 예쁘고 아름답고 유명한 장소를 가는데 우리는 스토리가 있는 장소를 찾아간다. 직접 가지는 못하지만, 사람을 보내 현장을 촬영하고 과거와 현재를 같이 비교하면서 이야기하는 입체적 예능이다”라고 차별점을 설명했다.

봉태규는 “궁금한 마음이 커서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하며 “기획안을 봤을 때 막연하고 궁금하게 느껴졌다. 그런데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재밌다”고 언급해 기대감을 높였다. 또 “‘세계 다크투어’는 단순히 소비되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돌아보고, 생각하고, 예방할 수 있는 방법까지 생각하게 해 준다”고 덧붙였다.

장동민은 태안 기름 유출 사건을 언급하며 “몇 년 전에 태안에서 방송했을 때 그곳에 계신 분들이 ‘많이 놀러 와 달라’고 말씀하셨었다. 저도 실제로 집과 차를 테러당했을 때 사람들이 찾아오면 좋았다. 그래서 힘든 일이 있는 곳에 더 많이 찾아가서 밝은 기운을 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다양한 여행 프로그램에서 활약한 바 있는 박나래는 “실제로 여행을 가는 줄 알았는데 자세히 들어보니 스토리가 있는 장소에 대해 몰랐던 부분은 알 수 있는 여행이었다. 제가 세계 곳곳에 관심이 많아서 무조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전하며 “같이 여행 간다는 생각으로 투어를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JTBC ‘세계 다크투어’는 오늘(9일) 오후 9시 첫 방송 되며 OTT 플랫폼 티빙에서도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