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 액션, 음모 모두 다 있다! JTBC ‘인사이더’ (JTBC·티빙) [현장]

OTTRanking
사진=JTBC

강하늘은 교도소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8일 JTBC 새 수목드라마 ‘인사이더’ 온라인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강하늘, 이유영, 허성태, 김상호, 민연홍 감독이 참석했다.

‘인사이더’는 잠임 수사를 하던 사법연수생이 나락으로 떨어진 뒤 교도소 도박판에서 고군분투하는 액션 서스펜스극이다.

민연홍 PD는 “강한 사람들에게 이용당하고 버려진 사람들이 잔인한 세상을 향해 어떻게 복수하고 소리치는가를 보여주는 이야기”라고 작품을 소개하며 “일차적으로 김요한(강하늘 분)이 잠임 수사로 들어가 버림을 받고 어떻게 살아남느냐가 메인 스토리이고, 차곡차곡 복수를 위한 준비를 쌓아온 오수연(이유영 분)이 요한에게 손을 뻗어 복수하는 2라운드가 펼쳐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기력이 탄탄한 배우들 덕분에 장르극의 어둡고 무거운 소재들만 다룬 것이 아니라 액션과 도박 장면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배경 미술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 도박, 액션, 음모 모든 것이 잘 어우러진 ‘종합 장르극’이라고 덧붙였다.

강하늘은 작품을 선택한 계기에 대해 “앉은 자리에서 대본을 다 읽게 됐을 때 선택한다. 이 작품은 1화부터 4화까지 그날 다 읽었다. 작품을 읽으면서 재미있는 영화라고 생각했는데 드라마였다. 영화적 호흡이 느껴지는 드라마”라고 말했다. 또 “시청자들이 완벽하게 공감할 수 없는 상황이긴 하지만 김요한의 캐릭터를 잘 이해하실 수 있도록 열심히 연기했다. 다시 또 보고 싶은, 되돌아볼 수 있는 드라마가 되길 바란다”고 바람을 전했다.

마담의 탈을 쓴 음지의 사업가 오수연 역할을 맡은 이유영은 “오수연은 지적이면서 단아한 매력이 있는 인물이다.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 ‘뭐 하는 여자일까?’ 하는 궁금증이 컸지만 보면 볼수록 대단한 여자라고 생각했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더불어 “지금까지 그래왔듯 평범한 역할은 아니다.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허성태는 “내가 이 작품에 기여할 수 있는 것이 있겠다는 생각과 도전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해서 출연하게 됐다”고 출연 계기를 밝히며 “여태까지 해온 악역들과는 다르게 일부러 약해 보일 필요가 없는 캐릭터였다. 감독님과 소통하며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것이 재밌었다”고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인사이더’는 오늘(8일) 10시 30분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티빙에서도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