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충우돌 세포들의 유미 응원기! 티빙 유미의 세포들2 [현장]

티빙 ‘유미의 세포들2’ 제작발표회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성장형 로맨스 시즌2의 포인트는 유바비의 스윗함

OTTRanking
사진=티빙

유미의 성장을 위한 세포들의 고군분투가 시작된다.

7일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2’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김고은, 박진영, 이상엽 감독이 참석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유미의 세포들2’는 세포들과 함께 먹고, 사랑하고, 성장하는 평범한 유미의 이야기를 그린 세포 자극 공감 로맨스다.

전 시즌에 이어 연출을 맡은 이 감독은 “세상에 이렇게 스윗한 남자가 있을까 싶을 정도로 유바비는 매력적인 캐릭터다. 바비의 새로운 세포들이 나오고, 시즌 1에서 나오지 못했던 유미의 세포들도 새롭게 등장한다. 애니메이션 세계가 커진 만큼 유미와 바비가 단순히 좋아하는 걸 넘어 서로 성장할 수 있는 로맨스가 될 것”이라고 시즌 2만의 매력을 설명했다.

이어 “‘유미의 세포들’을 통해 김고은의 성장을 목격했다. 김고은 씨를 처음 봤을 때 개구쟁이에 솔직한 친구였는데 점점 어른스러워진다고 느꼈다. 웅(안보현 분)이와의 연애가 끝나고 마케팅부로 이동한 유미가 새로운 일과 사랑에 적응하는 모습을 귀엽고, 공감되게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고은은 “애니메이션과 실사를 결합한 포맷에 대해 걱정이 많았는데 시즌 1에서 잘 구현돼서 좋았다. 무엇보다 ‘유미의 세포들’은 유미를 응원할 수밖에 없게 만들어졌다. 개인적으로도 유미를 응원하고 싶고 위로해주고 싶은 마음으로 연기했다. 드라마를 보시는 분들도 설득될 수 있도록 그 부분에 중점을 뒀다”고 작품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박진영은 “원작을 좋아했다. 바비는 생각이 많고 강박적으로 남을 신경 쓰는 인물이다. ‘착한 아이 병’이 있는 것처럼 보이는데 그런 부분을 이해하고 노력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또 “이번 시즌에서 유미는 하고 싶은 일을 과감하게 시작한다. 나 또한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왔을 때 그것을 잡았다는 것에 후회되지 않는다. 여러분의 시작을 응원한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유미의 세포들2’은 오는 10일 티빙에서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