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미화원들의 인생 상한가 도전기! ‘클리닝 업’ (JTBC·티빙) [현장]

JTBC ‘클리닝 업’ 제작발표회 주식 전쟁에 뛰어든 미화원 언니들 원작과는 인물들의 깊이감 달라

OTTRanking
사진=JTBC

인생 상한가를 위한 미화원들의 고군분투가 시작된다.

2일 JTBC 새 토일드라마 ‘클리닝 업’ 온라인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염정아, 전소민, 김재화, 이무생, 나인우 윤성식 PD가 참석했다.

‘클리닝 업’ 대본의 힘을 강조하며 은 우연히 듣게 된 내부자거래 정보로 주식 전쟁에 뛰어든 증권사 미화원 언니들의 예측불허 인생 상한가 도전기를 그린 작품이다.

윤성식 감독은 “상류와 하류의 인생, 있는 자와 없는 자의 간극을 다룬다. 가진 것이 없어 잃을 것도 없지만 지켜야 할 것은 있는 사람들의 발칙한 이야기이자 절박한 심정으로 범죄의 세계에 뛰어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이어 원작과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우리는 여성 케이퍼 물 장르로 인물들의 깊이감이 다르다”고 말하며 “긴장감과 더불어 코믹한 부분이 있다. 장르적 긴장감을 살리는 동시에 역동적이고 생동적인 장면을 담아내며 인물들의 감정선을 세밀히 다루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윤 감독은 염정아의 캐스팅에 대해 높은 만족감을 드러내며 “우리 작품은 곧 어용미(염정아 분)의 이야기라고 할 수 있는데, 염정아는 ‘살아있는 용미’ 그 자체였다. 생계와 생존 사이에서 절박함으로 범죄에 뛰어드는 용미의 감정을 뛰어나게 소화해 내는 염정아의 훌륭한 연기를 카메라로 담을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극찬했다.

염정아는 “두 딸을 혼자 키우며 하루를 쪼개서 사는 바쁜 여자 어용미 역할을 맡았다. 최대한 내 주변에 있을 것 같은 사람처럼 연기하려고 노력했고, 일부러 톤을 만들거나 연기의 각을 잡지 않았다. 시청자들이 공감하실 수 있게 자연스럽게 연기하려고 했다”며 연기에 임한 자세를 언급했다. 또 작품을 통해 주식 계좌를 만든 에피소드를 전하며 “주식을 전혀 안 하다가 처음 만들어 봤는데 이제 못하겠다. 공부할 것도 많고 그냥 막 하면 절대 안 될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겁 많고 소심한 성격으로 주식 전쟁에 뛰어든 안인경 역으로 분한 전소민은 “흥미롭고 독특한 소재라서 대본을 재밌게 봤다. 전작과 달리 활력 있고 유쾌한 역할이라 호흡이 많이 다르다. 인경은 많이 어리숙해 보이지만 귀엽고 사랑스러운 인물이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예능과 병행하는 게 힘들지 않냐는 질문에는 “일을 많이 할 수 있어서 오히려 즐겁다. 전환이 필요할 때가 있기는 하지만 착실하게 저만의 노하우를 쌓아가고 있는 중”이라고 털어놨다.

김재화 역시 “대본을 너무 재미있게 읽었다. 무엇보다 용미가 불법적인 일을 하고 있는데도 어느 순간 용미의 편에서 조마조마하게 읽게 되더라”고 대본의 힘을 강조하며 “맹수자는 회사에서는 군기반장이지만 집에서는 인정받지 못하는 부인이자 무시당하는 엄마로 살고 있다. 용미와 인경에게 불편한 존재에서 함께하는 사이로 변화하는 과정이 매력적이었다”고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한편, JTBC ‘클리닝 업’은 오는 4일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티빙에서도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