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술이 닿으면 미래가 보인다! 디즈니+ ‘키스 식스 센스’ [현장]

디즈니+ 오리지널 ‘키스 식스 센스’ 제작발표회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 서지혜 “출연 배우들 케미 120점”

OTTRanking
사진=디즈니+

윤계상과 서지혜가 입 맞췄다.

25일 디즈니+ 오리지널 드라마 ‘키스 식스 센스’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윤계상, 서지혜, 김지석, 남기훈 감독이 참석했다.

‘키스 식스 센스’는 입술이 닿기만 하면 미래가 보이는 예술(서지혜 분)과 오감이 과도하게 발달한 초예민 민후(윤계상 분)의 아찔한 로맨스를 담은 작품으로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남기훈 감독은 “몇 년 전 원작을 읽고 흥미롭다고 생각했다. 작품 의뢰를 받았을 때 대본의 완성도와 캐릭터의 입체감이 재밌어서 마음에 들었다”고 말하며 “원작과는 다르게 로맨스, 스릴러 등 다양한 장르가 혼합되어 있고 캐릭터들도 입체감이 있어 볼거리가 많다”고 차별점을 꼽았다. 이어 “주인공들이 키스 했을 때 시공간이 비틀어지는 느낌을 연출하려고 애썼다. 회상 씬에서는 과거 향수를 불러일으키려 했는데 결과물이 잘 나와서 만족스럽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오감이 과도하게 발달한 남자 차민후 역을 맡은 윤계상은 “판타지 로맨스는 처음인데 초예민한 남자와 미래를 보는 여자의 사랑 이야기가 재밌었다. 대본을 보고 설득력이 있겠다 싶었다”며 작품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요즘 어두운 이야기들이 많은데 이 드라마를 통해 밝고 재밌는 좋은 에너지를 아무 생각 없이 즐기실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서지혜 역시 대본의 힘을 강조하며 “느낌이 좋았다. 캐릭터도 입체적이고 여러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 선택하게 됐다”고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언급했다. 특히 출연 배우들과의 케미에 대해 “100점 만점에 120점을 주고 싶다. 서로 경쟁하지 않고 도움을 주며 공유하는 그런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고 촬영 분위기를 회상했다.

이에 김지석은 “윤계상 씨와 서지혜 씨의 키스신이 너무 많다. 질투가 난다”며 119점을 케미 점수로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제가 맡은 필요의 직업이 감독이다 보니 현장에 계신 남기훈 감독님을 많이 참고했다. 예술을 존중하고 기다릴 줄 아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연기 포인트를 설명했다.

한편, ‘키스 식스 센스’ 오늘(25일) 디즈니+에서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