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막을 수 있을까? 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 [현장]

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 제작발표회 결혼과 이혼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 담아내 김구라 “타 프로그램에 비해 수위 세서 걱정됐다”

OTTRanking
사진=티빙

절박함을 담은 이야기.

24일 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김구라, 김이나, 이석훈, 그리, 박내룡 PD, 이진혁 PD가 참석했다.

‘결혼과 이혼 사이’는 각기 다른 이유로 이혼을 고민하는 네 부부의 현실적인 결혼 생활을 솔직하게 담아낸 현실 공감 100% 부부 리얼리티다.

박내룡 PD는 “연간 이혼 건수가 10만 건 이상이라고 알고 있다. 그만큼 이혼하는 부부들이 많은데 결혼과 이혼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담은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밝히며 “결혼이든 이혼이든 행복한 선택을 할 수 있다면 그런 과정을 담아내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진혁 PD는 “기존의 이혼 프로그램들은 이혼을 이미 경험했거나 새로운 시작을 결심한 분들이 출연한다. 하지만 저희는 현재 결혼과 이혼의 갈림길에서 고민하시는 분들을 다뤘다”고 차별점을 언급했다. 이어 객관성을 강조하며 “방송을 만드는 입장에서 감정 이입을 하면 안 되는 줄 알면서도 쉽지 않다. 그래도 저희가 관여해서 선택에 영향을 끼치면 안 되니까 촬영할 때도 모습을 감췄다. 부부들에게 미션을 전할 때도 AI 스피커로 음성을 보냈다”고 전했다.

김구라는 “타 프로그램에 비해 더 현실적으로 이별을 결심한 커플들이 나와 수위가 좀 세서 걱정됐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 이혼, 재혼 중 가장 힘들었던 것을 묻자 “다 어렵지만 이혼이 굉장히 힘들었다. 다툼으로 인해 맺은 인연을 정리해 나가는 게 아주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일반인이 얼굴을 공개하고 방송에 나온다는 건 굉장히 절박한 거다. 출연자분들의 목적이 이혼이 아니라 결혼 생활을 유지하려는 것이고 이혼하더라도 객관화된 상태에서 하려는 의미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결혼 17년 차 딩크족인 김이나는 “모든 부부에게 통용되지는 않지만, 우리 부부는 아이가 없기 때문에 서로의 삶을 존중하고 결혼을 유지할 수 있다. 장단점이 있지만, 아이가 태어나면 양육 가치관에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는데 아무래도 그런 문제는 없다”고 소신을 밝혔다. 또 “용기를 내서 출연해주신 출연자분들에게 일어나는 변화를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결혼과 이혼 사이’는 지난 20일 공개됐으며 OTT 플랫폼 티빙을 통해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