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 아나운서들의 절실한 예능 살아남기 ‘아!나 프리해’ (티빙·웨이브) [현장]

MBN 예능 ‘아!나 프리해’ 제작발표회 프리 아나운서들의 혹독한 예능 적응기 김성주-황수경-강수정 등 출연

1
OTTRanking
사진=MBN

예능 정글에 프리 아나운서들이 뛰어든다.

20일 MBN 새 예능 ‘아!나 프리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김성주, 황수경, 강수정, 최현정, 김주희, 김지원, 김수민, 문경태PD가 참석했다.

‘아!나 프리해’는 방송국을 뛰쳐나온 프리 아나운서들이 뭉쳐 예능 정글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문경태PD는 “방송 3사를 퇴사하고 프리를 선언한 아나운서들을 모셔서 프로그램을 만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기존 예능의 큰 재미는 아니지만 공감되는 예능을 만들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하며 “현장에서 보면 분위기가 좋은데, 이런 분위기가 시청자들에게 잘 전달돼서 소소하지만, 모두가 공감되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김성주는 “저는 주인공은 아니고 서포트하는 사람이다. 고민을 많이 하다 보니 가장 늦게 합류하게 됐다”고 말하는 한편, “아나운서 출신들이 자신을 드러내는 것에 익숙하지 않다. 혹시 내 경험이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고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여자 아나운서들이 예능에 진심이다. 아직은 모르는 부분이 많은데 절실한 마음으로 성장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릴 테니 많이 응원해 주시고 격려해 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황수경은 “방송 출연을 받았을 때 감사하면서도 두려웠다. 예능은 저에게 아직 많이 낯선 미지의 세계다. 하지만 이번 기회가 아니면 나에게 예능을 도전할 기회가 있을까 싶었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또 일을 하면서 저의 있는 모습 그대로를 보여드릴 기회가 많지 않았었는데, 이 방송을 통해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아나운서에 대한 편견을 깨고 새롭게 시도하고 노력하는 모습을 애정 있게 바라봐 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강수정은 “처음에는 재미없을거라고 생각했는데 가면 갈수록 친해지고 재밌어져서 오래 갔으면 좋겠다”고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홍콩에 있는 남편에게서 문자가 너무 많이 오는데 한국에서 일하면서 부부 사이에 대해 물으시는 분들이 많은데 저희는 잘 지내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최현정 역시 멤버들과의 케미를 강조하며 “다들 반듯하게 살아온 분들이라 재미가 있을까 싶었는데 의외로 괜찮았다. 점점 나도 즐기고 있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면서 “저는 이제 잊힌 사람이라고 생각해서 캐스팅될 줄 몰랐다. 예능감이 없어서 프로그램에 누가 될까 봐 제작진에게 물어보기도 했지만, 뭐든 내려놓고 함께 호흡하며 예능인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아!나 프리해’는 오늘(20일) 밤 11시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티빙과 웨이브에서도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