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사위원도, 성량 대결도 없는 착한 오디션! ‘청춘스타’ (티빙·웨이브) [현장]

채널A ‘청춘스타’ 제작발표회 심사위원 없는 착한 오디션 이승환-윤종신-김이나 등 참여

OTTRanking
사진=채널A

오디션이 착할 수 있을까?

19일 채널A ‘청춘스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이승환, 윤종신, 이원석, 윤하, 강승윤, 김이나, 노제, 전현무, 박철환 CP가 참석했다.

‘청춘스타’는 세 개로 나누어진 케이팝 유니버스의 경쟁과 연대 속에서 이 시대 청춘스타가 탄생하는 초대형 오디션이다.

박철환 CP는 “그동안 완성돼 있던 아티스트들이 출연하는 완성형 오디션이 많았는데 저희는 오랜만에 청춘들을 데리고 하는 성장형 오디션이다. 무엇보다 오디션 프로그램 최초로 예심에서부터 심사위원이 없는 것이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과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 가지라도 자기만의 색깔이 뚜렷하다면 ‘청춘스타’의 자격이 된다고 생각했다. 다양한 매력을 가진 분들을 만나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종신은 제작진에 대한 신뢰를 드러내며 “‘하트시그널’ 제작진이 오디션 프로그램에 도전한다고 해서 참여하게 됐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또 “우리는 심사위원들이 아닌 엔젤들이 있다. 심사를 한다기보다 무대를 보면서 엔젤들끼리 편하게 대화를 하는 형식인데, 실제 뮤지션들이 사석에서 하는 것 같은 대화가 많이 등장해 날 것의 재미가 있다”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김이나 역시 “‘하트시그널’ 제작진에게 낚였다”고 입을 열며 “이 팀이 인간을 바라보는 시선이 있다. 연애 전문가라기보다 청춘 전문가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기존 오디션 프로그램들은 성량 대결이 되곤 했는데, 엔젤들이 평가하는 독특한 시스템 속에서 자신만의 개성을 가진 뮤지션들이 더 빛을 발하지 않을까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방송을 통해 5년만에 방송에 복귀한 이승환은 “착한 오디션을 표방한다는 PD님 말에 관심이 갔고 정말 착한 마음과 진정성이 느껴져서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참가자들의 감춰진 실력과 감정을 찾아내 구제하는 엔젤의 역할을 잘 수행하면서 후배들에게 다양하게 자극받고 내가 가진 노하우도 전달하고 싶다”고 바람을 덧붙였다.

한편, 청춘스타는 오늘(19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티빙과 웨이브에서도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