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망과 집착이 담긴 그곳, 티빙 ‘장미맨션’ [현장]

티빙 오리지널 ‘장미맨션’ 제작발표회 인간 군상의 욕망과 집착 담아내 생활 밀착형 이야기가 차별점

OTTRanking
사진=티빙

수상한 이웃들을 추적하라.

10일 티빙 오리지널 ‘장미맨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임지연, 윤균상, 손병호, 조달환, 이미도, 김도윤, 창 감독이 참석했다.

‘장미맨션’은 사라진 언니를 찾기 위해 돌아오고 싶지 않던 집에 온 지나(임지연 분)가 형사 민수(윤균상 분)와 함께 수상한 이웃들을 추적하면서 예상치 못한 진실을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창 감독은 “영화 시나리오로 썼던 작품인데 시리즈물로 해보면 어떻겠냐고 제안받았다. 유갑열 작가님께 SOS를 쳐서 의기투합해 오랜 기간 합숙하며 만들었다”고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특히 집이라는 소재에 대한 변별력을 언급하며 “우리 작품은 기존의 스릴러물들과 다르게 집이라는 소재가 등장하는 생활 밀착형 이야기를 풀어냈다는 것이 차이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든 인간군상들의 ‘욕망과 집착’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었다. 또 아파트라는 가옥 구조에서 산다는 것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생각해 보는 시간을 만들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임지연은 첫 장르물 도전에 대해 “고민이 많았고 자신감을 얻기까지 시간도 걸렸다”고 말하며 “감독님과 배우들과 많이 소통하려고 했고, 대본 안에서 답을 찾으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또 “처음 대본을 봤을 때 이야기가 너무 궁금하고 스릴감이 넘쳐서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극 중 집요한 형사 민수 역할을 맡은 윤균상은 “캐릭터를 위해 태닝도 하고 액션스쿨도 열심히 다녔다”며 “꽂히면 물불을 가리지 않고 달려드는 게 저랑 닮은 점”이라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제 안에서 민수를 찾으려고 노력했는데 그런 모습이 어떻게 비칠지 긴장되고 설레기도 한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조달환은 “최근 스케일이 큰 장르물과 다르게 집이라는 현실적인 공간에서 벌어지는 스릴러를 보니 관심이 갔다. 제가 활자를 빨리 읽지 못하는 편인데 그래도 빠르게 읽었다”고 회상하며 “감독님이 우혁이라는 캐릭터에 대해 측두엽 간질을 얘기해 주셨다. 어디서 오마주 하기보다 실제로 앓는 분들의 다큐멘터리를 찾아보면서 공부했다”고 연기에 임한 자세를 말했다.

한편, ‘장미맨션’은 오는 13일 티빙에서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