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전 순결녀의 임신 대소동, ‘우리는 오늘부터’ (SBS·웨이브) [현장]

SBS ‘우리는 오늘부터’ 제작발표회 혼전 순결이라는 파격적인 소재 임수향 “성훈과 노부부 같다는 소리 들어”

OTTRanking
사진=SBS

진짜 남편은 누가 될까.

4일 SBS 새 월화 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 온라인 제작 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임수향 성훈 신동욱 홍지윤, 정정화 감독이 참석했다.

‘우리는 오늘부터’는 혼전순결을 지켜오던 오우리(임수향 분)가 뜻밖의 사고로 코스메틱 그룹 대표 라파엘(성훈 분)의 아이를 갖게 되면서 벌어지게 되는 로맨틱 코미디 소동극이다.

정정화 감독은 “2014년부터 미국에서 사랑받아 온 드라마 ‘제인 더 버진’ 시리즈를 원작으로 한다”고 작품을 소개하며 “우리나라 막장 드라마보다 훨씬 강력하고 자극적이다. 막장 대모가 와도 못 만든다는 댓글을 봤는데 그만큼 한국과는 다른 정서가 많아서 어떻게 하면 한국 시청자들이 즐길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연출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언어가 아닌 정서를 리메이크하려고 노력했다. 자극적인 소재가 등장하는 만큼 국내 정서로는 이해하기 쉽지 않지만, 드라마라는 장르의 특성을 이해하고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 무엇보다 원작의 자극적인 부분보다는 사람 냄새 나는 이야기로 전개되는 차이점이 있다”고 차별점을 꼽았다.

임수향은 “처음 대본을 받고 ‘한국에서 이런 게 가능할까?’ 생각했다. 혼전 순결은 하나의 소재다. 우리가 왜 혼전 순결을 하게 됐는지, 어떻게 뜻밖의 상황을 헤쳐 나갈지 지켜봐 달라”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신기생뎐’에서 호흡을 맞췄던 성훈과 다시 함께하게 된 것에 대해 “성훈이 캐스팅됐다고 해서 기뻤고, 신인 시절부터 동고동락해 온 경험이 있어 항상 응원해 왔다. 주변에서 우릴 보고 우스갯소리로 노부부 같다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성훈 역시 “오랜만에 임수향 씨와 호흡을 맞추게 돼서 좋았다. 그동안 왕래가 없었던 것은 아니고 서로를 잘 알다 보니 리허설을 안 해도 될 만큼 연기 호흡이 좋았다”고 답했다. 또 “감독님이 작품에 들어간다고 이야기하셨을 때 대본을 보지도 않고 참여하겠다고 했다. 이미 함께한 경험이 있어서 믿음이 갔다”며 “파격적인 소재지만, 드라마 안에 최대한 많은 메시지를 담으려고 노력했기 때문에 보시기에 불편하시지는 않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우리는 오늘부터’는 오는 9일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웨이브에서도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