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같은 판타지 뮤직 드라마가 온다! 넷플릭스 ‘안나라수마나라’ [현장]

넷플릭스 오리지널 ‘안나라수마나라’ 제작 발표회 마술이라는 소재로 전하는 위로와 힐링 웹툰 원작에 음악을 더한 판타지 뮤직 드라마

OTTRanking
사진=넷플릭스

꿈을 잃은 한 소녀가 미스터리한 마술사를 만났다.

3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안나라수마나라’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지창욱, 최성은, 황인엽, 김성윤 감독이 참석했다.

‘안나라수마나라’는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최성은 분)와 꿈을 강요받는 소년 나일등(황인엽 분)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지창욱 분)이 나타나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뮤직 드라마다. 이 작품은 하일권 작가 동명의 웹툰 『안나라수마나라』가 원작이다. ‘구르미 그린 달빛’, ‘이태원 클라쓰’를 연출한 김성윤 감독이 연출을 맡아 원작의 재미에 음악을 더한 색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김성윤 감독은 “원작의 오랜 팬이었다. 7~8년 정도 전에 시리즈 화를 생각하고 하일권 작가님과 만나 이야기를 많이 했었는데 판권이 팔렸었다. 그런데 오랜만에 작가님을 만나보니 일이 진행되고 있지 않다고 해서 직접 영상화 제안을 했다”고 제작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또 “원작의 판권을 구입하고 다시 보니 옛날에 느낀 것과는 다른 감정을 느꼈다. 우리가 어린아이들에게 ‘꿈을 가져야 해’라고 하지 않나. 하지만 아무나 되면 어떻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작품을 통해 “어른이란 건 뭔지, 철든다는 건 어떤 건지, 어떻게 살아야 행복한 삶인 건지 하는 질문들을 던졌다”고 밝혔다.

지창욱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폐허가 된 유원지에서 혼자 살며 어른이지만 아이처럼 살고 싶은 미스터리한 마술사”라고 소개했다. 그는 “마술은 요행이 없고 반복적으로 연습에 매진해야 하기 때문에 너무 어려웠다”고 전하며 “다시는 마술사 역할을 못 할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무대가 아닌 카메라 앞에서 노래하는 것이 부담스러웠다. 뮤지컬보다 톤도 가볍고 매커니즘도 무대와 많이 다르다. 연기하면서 뮤지컬이라는 생각은 전혀 하지 않았다”고 차이점을 설명하는 한편 “저에겐 새로운 도전이자 선물이었다. 아주 즐겁게 작업했다”고 판타지 뮤직 드라마에 도전하는 설렘을 드러냈다.

가난 때문에 꿈을 잃은 고등학생 윤아이 역에는 배우 최성은이 분했다. 윤아이는 마술사 리을을 만나 다시 묻어둔 꿈과 희망을 찾는 인물이다. 최성은은 “시청자들이 캐릭터에 쉽게 감정 이입을 할 수 있도록 신경을 많이 썼다”고 전히며 “최대한 대본 안에서 답을 찾으려 한다. 반복해서 읽을수록 마음을 울리는 감정이 많았기 때문에 나를 위로했던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꿈을 강요받는 고등학생 나일등 역에 황인엽은 “감독님께 저는 이런 게 처음이라고 말씀드렸더니 감독님도 처음이라고 하시더라. 모두가 처음인 촬영이었지만 음악도 좋고 너무 행복한 추억이었다”고 처음 뮤직 드라마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감독과 세 배우의 조화가 기되대는 <안나라수마나라>는 오는 6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