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와 사극 로맨스의 만남, KBS2 ‘붉은 단심’ (웨이브·왓챠) [현장]

KBS2 ‘붉은 단심’ 제작발표회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픽션 사극 한복 의상부터 연출까지 한국적 색감 담아

OTTRanking
사진=KBS

정치가 사극 로맨스를 만났을 때.

2일 KBS2 드라마 ‘붉은 단심’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이준, 강한나, 장혁, 박지연, 허성태, 하도권, 최리, 유영은 감독이 참석했다.

KBS2 ‘붉은 단심’은 살아남기 위해 사랑하는 여자를 내쳐야 하는 왕 이태(이준 분)와 살아남기 위해 중전이 되어야 하는 유정(강한나 분)이 서로의 목에 칼을 겨누며 펼쳐지는 핏빛 정치 로맨스를 그린다.

유영은 감독은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픽션 사극”이라고 작품을 소개하며 “제목에는 붉디붉은 마음이란 뜻이 있다. 또 단심은 사전적으로 변하지 않는 정성 어린 마음이란 뜻을 가지고 있다. 주인공들이 가진 저마다의 단심이 어떻게 변화하고 결말을 맞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조선 12대왕 이태 역으로 분한 이준은 사극에 공포감이 있었다고 밝히며 “저보다 장혁 선배님이 먼저 캐스팅 되어있는 상태였는데 이전에 선배님과 같이 작품을 하며 재밌었던 기억이 났다. 나를 많이 도와주실 것이란 확신이 있어서 새로운 도전을 하게 됐다”고 출연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이어 “드라마 자체가 어떻게 보면 심도있고 무겁게 느껴진다. 하지만 저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 시간이 갈수록 인물들 간의 갈등이 깊어지는데 어떻게 잘 풀어낼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부담감을 고백했다.

강한나는 “대본이 속도감 있고 재밌어서 앉은 자리에서 한 번에 읽었다. 처음으로 KBS 드라마를 하게 됐는데 사극 명가인 KBS에서 하게 돼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해 “유정이는 자신이 처한 상황에서 끝까지 유정다움을 지켜가는 부분이 있다. 닮고 싶은 게 많은 친구”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작품 속 한복 의상이 너무 아름답다. 구김이 잘 가고 물에 취약해서 조심해야 하는 부분이 있지만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장혁은 “제목 그대로 붉고 붉은 마음이 대본에 잘 표현됐다. 캐릭터마다 그런 부분들이 잘 녹아있고, 궁중정치 사극이라기보다 치열하게 목표를 이루고, 사랑하며 살아가는 사람의 감정을 표현한 작품이다”며 “감독님이 연출하시는 공간, 심리, 한국적 색감이 너무 좋다. 그래서 출연을 결심하게 됐고 만족하며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KBS2 드라마 ‘붉은 단심’은 오늘(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웨이브와 왓챠에서도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