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주와 어울리는 최고의 안주 궁합은? ‘이번주도 잘부탁해’ (ENA·티빙) [현장]

ENA ‘이번주도 잘부탁해’ 제작발표회 성동일-고창석의 전통주 페어링 안주 대결 우리 술, 우리 음식을 매개로 한 프로그램

OTTRanking
사진=ENA채널, tvN STORY

성동일 vs 고창석 요리 대결의 승자는?

2일 ENA, tvN STORY 예능 ‘이번주도 잘부탁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성동일, 고창석, 문태주 PD가 참석했다.

‘이번주도 잘부탁해’는 우리나라 전통주를 소개하고, 숨은 요리 고수 성동일과 고창석이 전통주에는 상상하지 못했던 신박한 페어링 안주를 선보이며 전통주 페어링 안주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문태주 PD는 “전통주와 가장 잘 어울리는 안주를 찾아보고자 만든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하며 “우리나라에 전통주가 많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안주와 페어링해보면 어떨까 생각하게 됐고 가장 먼저 성동일 배우가 떠올랐다. 다행히 전화를 드리자마자 너무 좋다고 하셨다”고 캐스팅 비하인드를 밝혔다.

성동일은 문 PD와의 인연을 언급하며 “‘응답하라’ 시리즈 현장 총책임 PD로 만났다. 그때 데뷔작 출연을 약속해서 잘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배우들끼리도 시간을 내서 술 한잔 마시는 게 쉽지 않은 일인데, 좋은 친구들과 만나서 술을 마시면 좋을 것 같았다”고 기대감을 보였다.

특히 성동일은 배우 고창석을 직접 캐스팅했다고. 그는 “고창석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주사가 없고 시작과 끝이 같은 술친구다. 묻지도 않고 그냥 하라고 했다”며 고창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프로그램 출연 조건에 대해 “일단 주사가 없어야 한다. 다들 소중한 시간을 내서 만난 만큼 우리 술에 우리 음식을 매개로 이야기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고창석은 “성동일이 오라고 해서 그냥 왔다. 내가 의지가 없는 스타일인 것 같다”며 “술 마시는 프로그램인 줄 알았더니 자꾸 요리를 시킨다. 요즘 집에서 요리책을 보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매주 등장하는 게스트분들이 추천하는 메뉴를 제가 만들 수 있다면 그러겠지만 저는 요리사가 아니다. 트렌드하고 음식에 맞는 안주 문화를 알려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주도 잘부탁해’ 오늘(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되며 OTT 플랫폼 티빙에서도 볼 수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