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Subin Jeon

계정 공유 중개부터 광고 요금제까지, ‘스트림플레이션’에 휘둘리는 OTT 소비자들

계정 공유 중개부터 광고 요금제까지, ‘스트림플레이션’에 휘둘리는 OTT 소비자들

넷플릭스의 ‘계정 공유 단속’ 정책이 국내에 본격 상륙한 가운데, ‘OTT 파티(다수의 인원이 모여 OTT 구독 비용을 나눠 내고 계정을 공유하는 것)’ 모집을 위한 플랫폼이 소비자 눈길을 끌고 있다. 스트림플레이션(스트리밍+인플레이션) 심화로 인해 촉발된 ‘요금 절약’ 수요를 흡수하며 덩치를 불린 것이다.

K콘텐츠 수출은 무조건 넷플릭스? 국내 시장 ‘넷플릭스 의존’ 우려 가중

K콘텐츠 수출은 무조건 넷플릭스? 국내 시장 ‘넷플릭스 의존’ 우려 가중

‘사극 전문 배우’ 최수종이 10년 만에 주연으로 복귀한 KBS 대하드라마 이 내일 KBS2와 넷플릭스에서 첫방송된다. 지상파 대하 정통 사극이 글로벌 OTT 플랫폼에서 동시 방영되는 이례적인 상황이 연출된 것이다. 넷플릭스는 대만, 홍콩 등 일부 아시아 국가에도 ‘고려거란전쟁’을 제공할 예정이다.

“비싼데 어쩔 수 있나” OTT 가격 인상 릴레이, 소비자 시선 다시 ‘누누티비’로

“비싼데 어쩔 수 있나” OTT 가격 인상 릴레이, 소비자 시선 다시 ‘누누티비’로

‘스트림플레이션(스트리밍+인플레이션)이 OTT 업계를 휩쓸자, 불법 스트리밍 사이트가 다시금 고개를 들고 있다. 넷플릭스를 필두로 이어지는 국내외 OTT 플랫폼 가격 인상에 ‘무료 콘텐츠’를 찾는 이용자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에서는 아직 ‘누누티비와의 전쟁’이 끝나지 않았다는 평이 나온다.

韓 계정 공유 단속 나선 넷플릭스, 가격 올라도 ‘계정 공유’가 더 저렴하다?

韓 계정 공유 단속 나선 넷플릭스, 가격 올라도 ‘계정 공유’가 더 저렴하다?

넷플릭스의 수익성 확보를 위한 ‘계정 공유 단속’ 정책이 본격적으로 국내에 상륙한 가운데, 국내 소비자 사이에서 ‘여전히 계정 공유가 유리하다’는 인식이 확산하고 있다. 프리미엄 요금제에 가입한 계정을 3인이 공유할 경우, ‘베이식 요금제’ 대비 소폭 저렴한 가격에 프리미엄 화질로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기 때문이다.

韓 웹툰으로 日 영화를? 아마존프라임이 보여주는 토종 IP의 ‘가능성’

韓 웹툰으로 日 영화를? 아마존프라임이 보여주는 토종 IP의 ‘가능성’

오는 2일 카카오페이지의 동명 인기 웹툰을 영상화한 작품 이 2일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를 통해 전 세계 약 240개국에서 동시 공개된다. 은 K-웹툰 IP를 활용한 작품에 일본인 배우가 출연하는 글로벌 제작 사례로, 국내 원천 IP 시장의 또 다른 가능성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대로는 안 된다” 글로벌 OTT 따라 달리는 티빙, 요금 인상·광고 요금제 도입

“이대로는 안 된다” 글로벌 OTT 따라 달리는 티빙, 요금 인상·광고 요금제 도입

국내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업체인 티빙이 12월부터 구독료를 인상한다. 넷플릭스, 디즈니+ 등 글로벌 OTT가 촉발한 ‘스트림플레이션'(Streamflation, ‘스트리밍’과 ‘인플레이션’의 합성어) 흐름에 토종 OTT가 최초로 동참한 것이다. 내년 1분기 중으로는 토종 OTT 최초로 ‘광고 요금제’도 도입할 예정이다.

20년 만에 규제 벗어난 日 애니메이션, OTT 타고 ‘덕후’들의 품으로

20년 만에 규제 벗어난 日 애니메이션, OTT 타고 ‘덕후’들의 품으로

최근 넷플릭스를 비롯한 OTT 플랫폼에 ‘일본 애니메이션’ 작품이 대거 공급되고 있다. 지난 7월부터 일본 비디오물(영상물)도 OTT가 자체적으로 등급을 분류해 제공할 수 있게 되면서, 국내에서 줄곧 ‘공개 예정작’ 자리에 머물던 애니메이션 작품들이 줄줄이 공개된 것이다. 수많은 인기 애니메이션이 시장에 쏟아져나오는 가운데, 업계에서는 , , 와 같이 국내 콘텐츠 시장에 반향을 일으킬 만한 작품이 등장할 수 있을지 촉을 곤두세우고 있다.

북미 웹툰 시장 ‘개척자’ 네이버웹툰, 원천 IP 열풍에 美 IPO 박차

북미 웹툰 시장 ‘개척자’ 네이버웹툰, 원천 IP 열풍에 美 IPO 박차

네이버웹툰의 미국 IPO(기업공개) 청사진이 명확해지고 있다. 콘텐츠 시장 ‘원천 IP’ 붐으로 실적이 빠르게 개선되는 가운데, 기존 계획을 앞당겨 내년 중에 구체적인 IPO 절차를 공식화하겠다는 구상이다. 과연 네이버웹툰은 강력한 자체 IP를 발판 삼아 네이버 계열사 가운데 유일한 상장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까.

End of content

End of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