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Hyojung Lee

‘패러다이스’, 자본주의 사회에서 불로초는 남의 불행 [리뷰]

‘패러다이스’, 자본주의 사회에서 불로초는 남의 불행 [리뷰]

‘오래 살고 싶은가?’라는 질문과 ‘내 삶은 행복한가?’라는 질문 중 어느 쪽이 더 인생에서 중요한 질문일까? 독일 영화 <패러다이스>는 남의 젊음을 빼앗아 영생을 제공하는 기업과 그 기업에 인생을 빼앗긴 사람들의 도전을 담은 이야기다. 갑자기 집이 전소되면서 40년 인생을 담보로 주택담보대출을 받았던 한 여성은 대출 상환 실패에 대한 대가로 40년 인생을 빼앗기고, 아내의 젊음이 영생을 제공하는 기업의…

경계 넘나드는 OTT-커머스, 남은 과제는 ‘밸런스 유지’

경계 넘나드는 OTT-커머스, 남은 과제는 ‘밸런스 유지’

넷플릭스의 성공을 보고 구독 모델을 적극 도입한 미디어 기업들이 구독자 증가의 한계에 부딪히며 새로운 수익모델을 찾아 나서고 있다. OTT 업체들의 눈에 든 건 바로 ‘커머스’ 사업이다. OTT 업체들은 오리지널 콘텐츠 저작권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만큼 연계 상품을 만들어 내는 데 탁월하다. 그만큼 성장성이 높다는 의미다. 다만 OTT 업체의 커머스 사업이 마냥 순탄히 풀리는 건 아니다….

한국 딜로이트 그룹,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시장 성장 동인과 경쟁우위 확보 요건’은 콘텐츠 역량 확보

한국 딜로이트 그룹,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시장 성장 동인과 경쟁우위 확보 요건’은 콘텐츠 역량 확보

미디어·엔터테인먼트(Media & Entertainment, 이하 M&E) 시장이 정보통신기술(ICT) 발전으로 다양한 종류의 미디어와 콘텐츠가 상호작용하며 시너지를 창출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일 한국 딜로이트 그룹은 전 세계 M&E업계 시장 규모, 구조, 경쟁 동향, 성장 요인 등을 분석한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시장 성장 동인과 경쟁우위 확보 요건’ 리포트를 발간했다. 딜로이트 글로벌은 전 세계 M&E 시장 규모가 2022년 2조5천억…

[OTT 생존경쟁] 국내 OTT 업체들의 넷플릭스 따라잡기 시대는 끝났다

[OTT 생존경쟁] 국내 OTT 업체들의 넷플릭스 따라잡기 시대는 끝났다

지난 5일(현지 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넷플릭스를 제외한 모든 OTT 업체들이 손실을 보고 있으며, 손실액 합계는 200억 달러(약 26조원)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2015년부터 본격화됐던 OTT시장의 생존 경쟁에서 넷플릭스가 유일한 승리자임을 사실상 인정한 셈이다. OTT시장에 뒤늦게 뛰어든 국내 미디어 업체들의 사정도 글로벌 후발주자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자금력이 부족했던 왓챠는 지난해 7월부터 비상경영체제를 넘어 사실상 폐업 수순을 밟고 있는…

‘엘리멘탈’ 북미에선 흥행 참패, 한국에선 입소문 덕에 박스오피스 1위 [빅데이터 LAB]

‘엘리멘탈’ 북미에선 흥행 참패, 한국에선 입소문 덕에 박스오피스 1위 [빅데이터 LAB]

북미에서 픽사 애니메이션 사상 최악의 오프닝 성적을 거뒀던 <엘리멘탈>이 개봉 열흘째를 지나며 국내 박스 오피스 1위에 올랐다. 지난 16일(현지 시각) 공개한 <엘리멘탈>은 개봉 첫날 2,960만 달러(한화 약 379억원)의 수익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 2022년 졸작으로 평가받던 <버즈 라이트이어>가 개봉 첫날 5,100만 달러(한화 약 653억원)을 기록했던 것에 비하면 더 낮은 수치다. 반면 한국에서는 지난 14일 개봉해 개봉…

[OTT 생존경쟁] 디즈니가 과거 콘텐츠를 삭제하는 이유

[OTT 생존경쟁] 디즈니가 과거 콘텐츠를 삭제하는 이유

지난달 27일부터 디즈니+가 <윌로우>, <빅 샷>을 비롯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포함해 50여 개의 콘텐츠를 삭제했다. 향후 삭제 예정인 콘텐츠까지 포함하면 약 4억 달러(약 5,240억원)에 달하는 자산가치 하락이 예상된다는 것이 증권 업계의 예측이다. 1980년대 콘텐츠까지 확보하고 있는 누누티비에 환호를 보냈던 일반 구독자 입장에서는 사용자를 1명이라도 더 끌어들이기 위해 다양한 콘텐츠를 확보해야 할 OTT 업체가 거꾸로 과거 콘텐츠를…

범죄도시3, 관객이 원하는 것은 단순하고 화끈한 스토리 [빅데이터 LAB]

범죄도시3, 관객이 원하는 것은 단순하고 화끈한 스토리 [빅데이터 LAB]

<범죄도시3>가 개봉 1주일 만에 600만 관객을 넘어섰다. 같은 추세라면 지난해 개봉한 <범죄도시2>가 1,269만 명의 흥행 기록을 세운 것보다 더 ‘흥행대박’이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범죄 느와르 시리즈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리암 니슨의 <테이큰> 시리즈 1, 2, 3편이 국내에서 각각 238만, 231만, 2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던 것과 비교하면 후속 시리즈가 더 큰 흥행을 거두기 쉽지…

넷플릭스, 중남미 이어 2분기부터 영·미 시장도 계정 공유에 과금한다

넷플릭스, 중남미 이어 2분기부터 영·미 시장도 계정 공유에 과금한다

넷플릭스(Netflix)가 결국 미국과 영국에서도 계정 공유 단속 카드를 꺼내 들었다. 예견된 일이었지만 그간 계정 공유 단속을 정확히 언제, 어떻게 시행하겠다는 구체적인 발표는 하지 않았던 탓에 ‘허풍’이 아니냐는 비판까지 있었던 정책이다. 단속 일정이 가시화되면서 가입자 이탈 조짐이 보이자 일각에서는 수익성을 강화하려는 시도가 오히려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1억’ 가입자가 계정 공유 중? 지난해…

흑인 클레오파트라, 인종차별인가 블랙 워싱인가? [리뷰]

흑인 클레오파트라, 인종차별인가 블랙 워싱인가? [리뷰]

클레오파트라 7세의 일대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드라마 <퀸 클레오파트라>(Queen Cleopatra)가 지난 10일 넷플릭스(Netflix)에 공개됐다. 이집트 프톨레마이오스 왕조의 마지막 파라오이자 로마의 두 영웅 율리우스 카이사르, 마르쿠스 안토니우스의 연인으로 유명한 클레오파트라를 다룬 창작물은 많았지만, 이 드라마는 클레오파트라를 흑인으로 묘사하며 논란이 됐다. 티나 가라비, 빅토리아 아돌라 토머스 감독이 연출한 <퀸 클레오파트라>의 타이틀롤은 영국 출신 혼혈 배우 아델 제임스(Adele James)가…

흑인 ‘인어공주’ 소비 못하는 한국인, 유색 인종 열등감만 알린 꼴 [빅데이터 LAB]

흑인 ‘인어공주’ 소비 못하는 한국인, 유색 인종 열등감만 알린 꼴 [빅데이터 LAB]

24일 흑인 배우 캐스팅으로 논란에 휩싸인 디즈니의 <인어공주>가 국내 개봉했다. 국내 기사와 인터넷 여론에는 원작을 각색한 이야기에는 큰 관심이 없고, 인어공주 역할을 흑인 배우가 맡았다는 사실만 이슈화되고 있다. 앞서 개봉한 중국에서 흥행 참패를 기록한 데 이어 국내에서 ‘아시아계 인종차별’ 논란을 극복할 수 있을지 우려가 가득한 가운데, 인터넷 커뮤니티들에서는 ‘흑어공주’라는 비속어까지 등장했다. 흑인 배우 캐스팅만 언급되는…

[망 사용료] 법안 통과되면 화질 낮추겠다? 누누티비만 좋을 일③

[망 사용료] 법안 통과되면 화질 낮추겠다? 누누티비만 좋을 일③

국회가 추진 중인 망 사용료 법안이 통과될 경우 유튜브 측에서는 한국 사업 운영 방식을 변경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업계에서는 지난해 트위치가 그랬듯이 화질을 낮춰 서비스 하겠다는 방침일 것으로 해석한다. 지난달에 이뤄진 여론조사에서는 화질을 낮추거나 인터넷 서비스 비용이 인상될 경우 무려 71.2%의 응답자가 서비스 이용 및 구독을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망 사용료 부담 주체가 누가 될 것이냐에는 여전히…

1년 만에 급변한 왓챠 재무제표, 올해 안에 런웨이 끝날지도

1년 만에 급변한 왓챠 재무제표, 올해 안에 런웨이 끝날지도

왓챠의 지난 2022년 재무제표가 지난 12일에 공시됐다. 감사를 맡은 신한 회계법인이 계속기업 가정의 불확실성을 지적할만큼 경영 실적이 악화된 모습이다. 일반적으로 상장사의 경우 감사의견에 계속 기업 불확실성이 나오는 경우는 상장 폐지 절차를 밟는 중인 경우가 많다. 금융업계 전문가들은 왓챠의 부채 규모 및 영업현금 흐름을 봤을 때 올해를 넘기기 어려울 수도 있다는 전망을 내놓는다. 지난 2022년 말…

[망 사용료] 누누티비는 0원, 넷플릭스도 0원, 왓챠는 71억②

[망 사용료] 누누티비는 0원, 넷플릭스도 0원, 왓챠는 71억②

지난 2021년 왓챠가 국내 통신사에 지불한 망 사용료는 71억5천만원으로 알려졌다. 왓챠는 구글, 애플 등의 앱 스토어 서비스들에도 79억5천만원을 지불했다. 매출액 700억원 대의 스타트업이 국내에서 영업을 유지하기 위해서만 150억원 이상을 지불한 것이다. 반면 누누티비가 국내 통신사들에 지불한 망 사용료는 0원이다. 현재 서버가 위치한 산토 도밍고 지역에 지불하는 망 사용료에 대한 정보는 명확하게 알려진 것이 없으나 IT업계…

[망 사용료] 누누티비는 0원 내는 망 사용료①

[망 사용료] 누누티비는 0원 내는 망 사용료①

지난달 29일 SK브로드밴드와 넷플릭스 간의 망 사용료 재판이 열렸다. 2023년 첫 재판이다. 쟁점은 두 기업의 그간 무정산 합의 여부가 있었느냐와 합의와 별개로 망 사용료가 실제로 얼마나 되어야 하는지 감정 평가를 받아보자는 부분이다. 지난해 11월 7차 변론에 이어 이번 8차 변론에 이르기까지 주요 쟁점은 양측이 무정산 합의가 있었는지 여부였으나, SK브로드밴드가 새로운 안을 들고 나온 셈이다. 지난해…

넷플릭스보다 디즈니+가 성장 잠재력 더 높다?

넷플릭스보다 디즈니+가 성장 잠재력 더 높다?

넷플릭스(Netflix)가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업계 1위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월스트리트 애널리스트들은 디즈니+(Disney+)의 성장 잠재력에 더 큰 무게를 두고 있는 모습이다. 2022년 실적보고를 끝낸 지난 5일(현지시간) 기준 월트디즈니컴퍼니(이하 디즈니)에는 80%의 월가 애널리스트들이 ‘매수’ 보고서를 낸 반면, 넷플릭스에는 50%에 불과한 상황이다. 애널리스트들의 예측치를 묶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팩셋(FactSet)’에 따르면 월가 애널리스트들은 넷플릭스가 4%의 성장 잠재력이 있다고 판단하는 반면, 디즈니는 올해…

End of content

End of content